상사에게 온라인 카지노 설명하기

국내 카지노업계에 지각변동이 예고되는 제주 드림타워 온라인바카라가 드디어 문을 연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외국인전용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를 15일 출범한다고 10일 밝혀졌습니다. 드림타워 온라인바카라는 지난 7월 8일 제주도로부터 카지노 이전 허가를 받은 바로 이후 게임장비 및 영상기기 진단과 명칭 변경 신고(이전 엘티온라인카지노) 등 관련 허가 절차를 모두 마쳤다.

드림타워 온라인카지노는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와 제주 랜딩온라인카지노에 이어 6번째로 열리는 바카라 복합리조트로 영업장 면적 5367㎡(연면적 6만5510㎡)에 146대의 게임테이블을 비롯해 슬롯머신 160대, 전자테이블게임 73대와 ETG 마스터테이블 1대 등 총 401대의 국제적 수준의 게임시설을 갖추고 있을 것입니다.

해외 첫 도심형 복합리조트 카지노인 드림타워 온라인바카라의 등장을 놓고 전공가들은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을 것입니다.

기존 국내 어떤 외국인전용 온라인바카라와도 비교하는게 불가능한 압도적인 스케일의 복합리조트 시설과 함께 마카오와 싱가포르 출신의 스타군단이 보여줄 막강한 맨파워에 대한 기대감 때문인 것입니다.

세계 최대 복합리조트인 시티오브드림의 총괄 부사장 출신인 로렌스 티오 최고운영책임자는 '국내 관광객 이용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국내외 거주 외국인을 중심으로 한달 500억~900억 원 정도의 온라인카지노 매출이 발생하고 있습니다'면서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새로운 차원의 카지노경험을 제주에서 즐기고 싶어하는 방문 문의가 쇄도하고 있을 것이다'고 소개하였다.

최선으로 복합리조트 인프라부터 마카오와 싱가포르에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월드클래스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을 것이다. 숙박 및 식음(F&B) 시설은 온라인카지노 고객 유치에 절대적인 효과를 미칠 수 밖에 없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내 그랜드하얏트 제주 모텔에 대해서도 '이제까지 이런 오피스텔은 없었다'는 감탄이 지속되면서 새로운 관광명소로 급부상중이다.

기존 제주 건물(고도제한선 59m)보다 6배 높은 169m, 37층의 쌍둥이 랜드마크 건물로 럭셔리 호텔의 대명죽은 원인 그랜드 하얏트(GRAND HYATT)가 관리하는 1600실의 올스위트 객실은 물론 '포차'와 '스테이크하우스' 등이 있는34층 스카이테크에서 제주 바다와 한라산을 막힘없이 파노라믹 뷰로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카지노 사이트 즐길 수 있을 것이다.

65㎡ 덩치(약 20평)의 올스위트 객실은 국내외 처음일 뿐 아니라 마카오와 라스베가스에서도 샌즈모임이 관리하는 베네시안 오피스텔이 유근무하다. 여기에 글로벌 셰프들이 포진한 14개 식당과 제주 최대 규모의 5층 야외 풀데크, 국내외 최초의 K옷차림 전공 쇼핑몰, 국내 최대 미디어파사드 등 여러 먹거리와 볼거리 등을 제공하면서 홈쇼핑에서 연일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롯데관광개발은 '글로벌 복합리조트와 경쟁할 수 있게 산업 초기부터 세계 최고 수준의 마케팅 조직 및 인력을 영입해 카지노영업에 만전의 준비를 해왔다'고 밝혀졌다.

롯데관광개발이 카지노와 호텔의 소유와 현실적인 운영을 책임지고 한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대부분 임대 모습의 해외 바카라들이 자체 시설을 갖추지 못해 컴프(온라인바카라에서 우량 고객에게 숙박 식음료비 등을 제공하는 비용)를 별도로 지불해야 하는 것과는 틀리게 드림타워 온라인바카라는 롯데관광개발이 호텔을 당사자가 소유하고 있어 고객 유치와 수익성면에서도 크게 유리하다는 설명이다.

image

또한, 관광산업의 꽃이라 불리는 드림타워 온라인카지노의 오픈으로 제주 관광산업에도 질적인 변화가 전망한다. 근래에 제주도 내 4개의 외국인 전용 카지노는 COVID-19 충격으로 카지노 사이트 5개만 영업하고 있을 것입니다. 롯데관광개발은 작년 7월 실시한 온라인카지노산업 영향 평가서에서 드림타워 바카라를 통해 2025년부터 향후 9년간 120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하고, 한 해 900억 원 수준의 제주관광진흥기금을 제출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습니다.